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홈플러스리츠, 상장 철회 결정…“너무 큰 규모 탓”

외국계 기관 호응 부족
“재상장 노릴 것”

  • 박호현 기자
  • 2019-03-14 09:59:27
[시그널] 홈플러스리츠, 상장 철회 결정…“너무 큰 규모 탓”

국내 최대 리츠(REITs) 공모로 관심을 모은 홈플러스 리츠(한국리테일홈플러스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철회한다. 너무 큰 규모에 시장의 호응이 부족했다.

홈플러스 리츠는 14일 “보통주에 대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공모를 진행해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시행했으나,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을 고려해 상장 철회를 결정했다”며 “공동대표주관회사 및 공동 주관회사의 동의로 잔여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 신고서를 금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 리츠는 전국 지역별 핵심 상권에 위치한 홈플러스 매장 51개로 구성된 부동산투자사다. 당초 공모로 최대 1조7,000억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해외 기관 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서 공모 희망 범위(4,530~5,000원) 하단에 수요가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홈플러스 측은 “국내 첫 조 단위 공모 리츠라는 점에 큰 의미를 갖고 개척정신으로 도전했으나 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리츠 상장이 낯설다는 점과 불안정한 글로벌 거시경제 환경 등의 이유로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렵다는 판단하에 상장을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츠 상장은 더 좋은 환경에서 비즈니스를 이어가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었다”며 “당사는 상장 철회와 관계없이 홈플러스 스페셜, 옴니채널 강화, EMD 등 기존 경영 방향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 증권사 관계자는 “리츠라는 투자상품 자체가 투자자들에게 낯선 부분이 있고 국내외 투자 환경상 투자 체력 자체도 약한 상황”이라며 “만약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이 제대로 진행됐어도 일반투자자 공모 청약 역시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상장에 재도전할 때에는 공모가를 대폭 낮춰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리츠는 시장 상황을 봐가며 상장을 재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홈플러스 리츠 측 관계자는 “이번 기회로 리츠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진데다 약 1년간 공을 들여 상장을 준비해온 만큼 다시 역량을 집중해 도전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상장 재도전 시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번 홈플러스 리츠의 상장 계획가 올해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는 기업들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현대오일뱅크, 이랜드리테일, 교보생명 등은 올해 상장을 추진하는 ‘대어급’ 기업들로 꼽힌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