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경기 안도감에 강세장

보잉 급락 속 다우 0.79% 상승...나스닥 2%대 올라
국제유가, 산유국 감산 지속 의지에 소폭 상승

  • 손철 기자
  • 2019-03-12 07:02:39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11일 예상보다 호조를 보인 1월 소매판매 지표와 기술주 강세에 힘입어 큰 폭 상승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00.64포인트(0.79%) 오른 25,650.88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를 구성하는 30개 우량주 가운데 보잉이 잇따른 사고 여파로 폭락했지만 상승 마감해 관심을 끌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40.23포인트(1.47%) 상승한 2,783.3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9.92포인트(2.02%) 오른 7,558.0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소매판매 등 미국 주요 경제지표와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항공기 추락사고 여파,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1월 소매판매가 우려보다 양호했던 점이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상무부는 1월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0.2% 증가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변화 없음(0.0)보다 양호했다. 자동차와 휘발유 등 변동성이 큰 품목을 제외한 소매판매는 전월비 1.2%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소매판매는 2009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 감소하면서 경기 둔화 우려를 자극했던 바 있다. 양호한 1월 소매판매 지표로 경기 상황에 대한 우려는 다소 줄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도 전날 CBS 방송에서 “경제가 확장을 지속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경기를 낙관했다. 그는 당분간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점도 재차 확인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경기 안도감에 강세장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애플과 엔비디아 등 주요 기술주 주가가 탄력적으로 오른 점도 주가지수를 끌어 올렸다. 엔비디아는 네트워크 업체인 멜라녹스 테크놀로지를 약 7억 달러에 인수키로 했다는 소식에 힘입어 7% 급등했다. 애플 주가도 뱅크오브아메리카가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하는 등 호재로 3.5% 상승했다.

미·중 무역협상 관련해서도 긍정적인 기대가 다시 우위를 점했다.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이 지난 주말 위안화의 경쟁적인 평가 절하 방지 등 많은 이슈에 양국이 합의했다고 말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양국이 매일 접촉하고 있다며 다음 달까지는 무역협상이 타결될 것으로 낙관했다.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보잉 항공기 추락 사고는 장초반 시장 불안을자극했다. 보잉의 최신 항공기인 ‘737 맥스(MAX) 8’은 지난해 인도네시아에 이어 에티오피아에서 또 한차례 사고를 내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급부상했다. 이에 따라 보잉 주가가 5.3% 급락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2.17% 급등하면서 장을이끌었다. 커뮤니케이션은 1.86% 올랐고, 에너지도 1.54%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다른 경제지표도 양호했다. 미 상무부는 12월 기업재고가 전달대비 0.6%(계절 조정치) 증가한 1조9,945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 조사치도 0.6%증가였다. 콘퍼런스보드는 미국의 2월 고용추세지수(ETI)가 111.15로 전월보다 개선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보다는 4.3% 올랐다.

증시 전문가들은 미 경기 상황에 대해 안도감을 표했지만 지수의 추가 상승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접근을 주문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 금리선물 시장은 다음주 연준이 기준금리를 25bp 인상할 가능성에 대해 0.0%로 평가해 동결을 예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0.72% 하락한 14.33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이날 상승세를 기록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3%(0.72달러) 오른 56.7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37%(0.90달러) 상승한 66.64달러에 거래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도의 원유 감산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한 비판에도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을 지속할 방침을 밝히면서 유가가 힘을 받았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에너지·광물부 장관은 내달 17∼1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될 OPEC 회의에서 원유 생산 정책에 변화를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OPEC과 비OPEC 산유국들은 올해 1월 1일부터 6개월간 하루 120만 배럴 감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국제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8.20달러 내린 1,291.10달러를 기록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