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TPG, 5兆 규모 아시아펀드 조성…넥슨 인수 실탄 장전

46억달러 규모 아시아펀드7호 조성 성공
카카오모빌리티·녹수 등 韓 M&A 시장 '큰손'
넥슨 인수 검토 중인 TPG, 판 뒤흔들까

  • 조윤희 기자
  • 2019-02-11 16:49:28
[시그널] TPG, 5兆 규모 아시아펀드 조성…넥슨 인수 실탄 장전

글로벌 사모투자펀드(PEF) 텍사스퍼시픽그룹(TPG)이 아시아 지역에 투자하는 46억불(약 5조원) 규모 펀드 조성에 성공했다. TPG는 그동안 국내 기업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 M&A 시장의 큰 손으로 부상한 바 있다. TPG는 최근 게임업체 넥슨 인수를 검토 중인 가운데 이번 펀드 조성이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귀추가 주목된다.

11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TPG는 이달 5조원 규모 아시아7호펀드 조성을 완료했다. 아시아6호펀드(약 33억달러 규모)보다 40% 늘어난 수준으로 TPG가 조성한 아시아펀드 중 사상 최대 규모다.

TPG는 2014년 조성한 아시아6호펀드를 활용해 국내 시장에서 꾸준히 투자를 이어왔다. 2017년엔 카카오택시 서비스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와 고급 바닥재 제조업체 녹수에 8,600억원 가량을 투자한 바 있다.

5조원 규모의 실탄을 마련하면서 한국에 대한 투자를 더욱 가속화 할 것으로 기대된다. 당장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 인수전에서 TPG가 판을 흔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TPG는 최근 넥슨 매각 안내서를 받아 인수를 검토 중이다.

넷마블과 카카오 등 SI(전략적 투자자)가 차례로 출사표를 던졌고, FI(재무적투자자)와 컨소시엄을 맺으면서 판은 커지고 있다. 넷마블이 중국 인터넷기업 텐센트, 대형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와 손을 잡아 강력한 인수 의지를 드러낸 가운데 경쟁자들도 이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CVC캐피탈 등 글로벌 대형펀드도 현재 넥슨 인수를 검토 중이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