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국민연금 스튜어드십코드, 첫 과녁된 한진칼

'조양호 유죄땐 해임' 정관변경 추진
대한항공엔 주주권 행사 않기로
한진그룹 "경영활동 위축 우려"

  • 김상훈 기자
  • 2019-02-01 15:24:34
[시그널] 국민연금 스튜어드십코드, 첫 과녁된 한진칼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 의결권 행사 지침)의 첫 과녁으로 한진칼을 겨냥했다. 경영참여 수단으로는 당초 논의됐던 대표이사 해임 요구 대신 배임·횡령 등의 실형이 확정된 경우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정관 변경을 선택했다. 대한항공에 대해서는 적극적 주주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1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금운용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기금운용위는 이날 회의에서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적극적 주주권 행사 안건을 분리해 논의했다. 한진칼에는 조양호 대표이사 등 이사 해임 촉구안이 아닌 정관변경 방식으로 경영에 참여한다. 국민연금이 요구한 정관 변경안의 골자는 ‘이사가 회사 또는 자회사 관련 배임·횡령의 죄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된 때 결원으로 본다’는 내용이다. 이로써 한진칼은 지난해 7월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이후 첫 경영참여 사례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국민연금은 또 대한항공은 경영참여에 해당하는 주주권을 행사하지 않는 대신 ‘중점관리기업’으로 선정했다. 대표이사 연임 반대 등 기존에 해온 소극적 주주권 행사 가능성은 열어둔 셈이다.

대한항공과 한진칼의 운명을 가른 것은 ‘10%룰’이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지분 11.56%를 가진 2대주주,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 7.34%를 확보한 3대 주주다. 대한항공 경영에 참여할 경우 국민연금은 단기매매차익을 반환해야 한다. 한진칼은 국민연금의 경영참여 결정에 대해 “경영활동이 위축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정관변경을 요구할 경우 법 절차에 따라 이사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훈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