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국민연금, 한진칼 경영참여 결정… 이사 해임 아닌 정관변경으로 주주제안

대한항공엔 적극적 주주권 행사 않기로
20명 중 12명 위원 참석에 표결 합의 결정

  • 김상훈 기자
  • 2019-02-01 12:54:58
[시그널] 국민연금, 한진칼 경영참여 결정… 이사 해임 아닌 정관변경으로 주주제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19년도 제2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민연금의 한진그룹에 대한 경영 참여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국민연금이 한진칼의 경영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횡령·배임으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이사직이 자동 박탈되도록 하는 정관 변경을 주주제안에 담기로 했다. 다만 대한항공에 대해서는 적극적 주주권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8시에 시작한 회의는 12시 30분께 돼서야 끝이 났다. 총 20명 위원 중 12명이 참석했고, 표결이 아닌 합의 방식으로 안건을 의결했다.

기금운용위는 적극적 주주권 행사와 관련해서 대한항공과 대한항공의 지주사인 한진칼을 분리해서 안건으로 상정했다. 한진칼에 대해서는 대표이사 해임 등의 주주제안이 아닌 정관 변경 방식으로 경영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해 7월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책임 원칙)를 도입한 이후 첫 ‘경영 참여’ 사례다.

국민연금은 한진칼 경영참여 방법으로 자본시장법에 따른 매매규정 따르기로 했다. 주주제안을 통해 “이사가 회사 또는 자회사 관련 배임·횡령의 죄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된 때 결원으로 본다”는 내용으로 정관변경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또 경영 참여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한진칼을 ‘중정관리대상’으로 지정해 수탁자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김상훈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